화순광업소 폐광대책 마련 지역사회 맞손

신정훈 의원·화순군·군의회·광업소노조·협력업체 간담회
화순군, 정부에 광업소부지 매입비 지원 요구했지만 묵살

화순우리신문 | 입력 : 2022/09/16 [20:21]

 


2023년말로 예정된 화순광업소 폐광 대책 마련을 위해 정치권과 지역사회가 머리를 맞댔다.

 

화순광업소 노동조합 화순군지부(지부장 손병진, 이하 광업소노조)의 요청으로 화순광업소에서 16일 폐광 현장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신정훈 국회의원과 화순군, 화순군의회, 화순광업소, 협력업체 사장단·노동조합, 동면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광업소노조는 “2023년 조기폐광에 따른 특별위로금으로 반영된 정부예산 167억원은 정부와 노조간 합의된 사항이 아니다”며 “50억원의 정부예산이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신정훈 의원은 “광업소가 처한 현실이 어렵지만 국회에서 원만한 여건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에서도 군과 의회, 광업소 등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폐광 이후 새로운 방향 전환을 모색해야 한다”며 “직장·지역경제가 상생하는 것이 모두의 과제다”고 말했다.

 


하성동 의장은 “화순광업소 폐광은 8대 의회에서도 지역의 중요 관심사로 논의가 되어온 사안이다”며 “폐광 이후 대비를 위해 T/F팀 구성을 집행부에 요청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측과 노조가 이견이 있는 부분은 신정훈 의원께서 노력해주시고, 그 외 폐광기금의 효율적 사용을 위해서는 구복규 군수님, 군의원, 지역사회단체 등의 의견을 들어 같이 고민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화순군은 화순광업소 폐광 이후 광업소 부지 활용을 위해 화순광업소 부지를 매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32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 산자부와의 협의를 통해 매입비의 80%인 260억원을 반영해줄 것을 기재부에 요청했으나 전액 반영되지 않았다.

 

또한 폐광 이후 대책 마련을 위해 관련 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광업소 근로자, 군, 군의회, 한국광해광업공단, 의회, 전문가 등으로 T/F팀을 구성, 대체산업개발을 위한 추가 요구사항 자문과 용역에 의견을 반영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