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등산의 봄…털조장나무 꽃망울

무등산국립공원 자연생태계 보호·관리 참여 당부

화순우리신문 | 입력 : 2023/03/20 [21:06]

 


무등산국립공원에 털조장나무가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을 알렸다.

 

무등산국립공원 동부사무소(소장 김효진)는 무등산 깃대종인 털조장나무가 지난 17일 함충재 일원에서 첫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털조장나무는 세계적으로 일본과 한국에만 분포하는 동북아시아의 희귀식물로서 2013년 12월 국민 의견을 수렴해 수달(동물)과 함께 무등산국립공원의 깃대종으로 선정됐다.

 

대종(Flagship Species)은 1993년 유엔환경계획(UNEP)이 제시한 개념으로, 지역의 생태·지리·문화적 특성을 반영하는 상징적인 야생생물로서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종을 의미한다.

 

털조장나무는 무등산, 조계산, 강천산 일대에서 제한적로 분포하며 테르펜이라는 방향성 물질을 발산하여 자율신경을 자극해 몸과 마음을 안정시켜 치유의 나무로 알려져 있다.

  

조용성 자원보전과장은 “털조장나무를 비롯해 진달래, 히어리, 산철쭉 등 다양한 야생화를 만날 있는 무등산국립공원의 아름다움 자연 생태계가 후손들에게 이어질 수 있도록, 보호·관리에 함께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화순 너릿재 옛길 ‘라벤더 활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