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기준 도의원 "화순광업소 폐광 대책 마련" 촉구

화순광업소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및 폐광대체산업 육성 주문

화순우리신문 | 입력 : 2022/09/22 [13:52]


류기준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화순2)이 전라남도에 내년 조기 폐광을 앞둔 화순광업소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과 폐광 대체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주문했다.

 

지난 20일, 전남도의회 제365회 제1차 정례회 에너지산업국 소관 결산 심사를 통해서다.

 

이날 류기준 의원은 “예산을 살펴보면 집행부의 정책과 실현 의지를 알 수 있는데, 결산심사 자료에는 화순광업소에 대한 전남도의 관심은 물론 관련 정책조차 보이지 않는다”며 집행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지난해 기준, 광업소 직원 급여는 약 120억 원, 그 외 세금, 공사비 등 약 80억 원을 포함한 총 200억 원이 화순지역 경제에 유입되었으며, 광업소 폐쇄 시 직원 262명과 가족 등 천여 명의 주민의 삶은 물론 지역경제 타격이 불가피하다.

 

류 의원은 “화순은 조기 폐광이니만큼 전남도가 우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에 최선을 다하고, 차선책으로 탄소중립, ‘정의로운 전환 특별지구’ 지정을 준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도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고 있는 강원도와 비교해 대체산업 육성 등 대책마련을 화순군에만 떠맡기고 있는 전남도가 정부를 상대로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직원들의 고용승계 문제는 노조나 직원들 의견이 반영 되어야 하며, 이 과정에서 당사자인 이들과의 협의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추진 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류기준 의원은 폐광 대책마련에 대한 전남도와 도의회 차원의 지원과 관심을 위해 소속 상임위원회인 경제관광문화위원회의 화순광업소 현지 활동을 제안하는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